상단여백
HOME 뉴스 과학
[아유경제_사회] 남극 대륙서 사상 최초로 ‘영상 20도’ 기록엘니뇨 원인인 듯… 펭귄 등 생물 서식지 파괴
▲ AFP통신 등에 따르면 남극 시모어섬의 마람비오 연구기지에서 지난 9일 기온이 20.75도로 측정됐다. <제공=아유경제 DB>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남극에서 사상 처음으로 영상 20도를 넘는 기온이 측정돼 기후변화와 생태계 파괴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남쪽, 남극 반도 그레이엄 랜드의 섬 중 하나인 시모어섬의 마람비오 연구기지에서 지난 9일 기온이 20.75도로 측정됐다. 앞서 이달 6일 시모어섬 인근의 에스페란사 연구기지에서도 이미 기온이 18.3도까지 올라간 바 있다. 이 지역의 종전 공식 기록은 2015년 3월에 측정된 17.5도이다.

마람비오 기지의 연구진은 엘니뇨 현상 때문에 최근 고온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해당 기지의 브라질 과학자 카를루스 샤에페르는 “이 주변에서 뭔가가 일어나고 있다는 신호”라며 “일회성 고온현상이긴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영구동토층과 대양에서 일어나는 변화와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이날 “올 1월 세계 지표면과 해수면 평균온도가 141년의 관측 역사상 1월 기록으로는 가장 높았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 지표면 평균온도는 20세기 평균 1월 온도보다 1.14도 높았다. NOAA에 따르면 그달 평균 기온이 20세기 전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나는 기록이 421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남극 반도는 펭귄 등 남극 생물들의 서식지가 형성돼 있어 이러한 기후변화는 생태계에도 적지 않은 피해를 줄 것으로 전망된다. 가디언 지가 최근 진행한 현장 탐사에 따르면 킹조지섬의 눈이 상당수 녹아내렸다며 해수 얼음에 의존하는 턱끈펭귄의 서식지도 이미 50% 이상 줄었다고 경고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