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기재부 “중국 업체, 한전 전력사업 입찰 참여” 검토?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비용절감을 위해 중국 기업도 전력사업 입찰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난 21일 서울경제 등 보도에 따르면 한전이 이달 중 발표할 ‘완도~제주 구간 제주 전력 3연계 사업 입찰공고’에 중국 업체들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의 해석까지 받아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입찰에서 중국 업체가 선정되면 중국 업체가 국내 전력사업에 참여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이에 대해 전선 업계는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의 정부조달협정(GPA)에 가입돼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 업체가 국내 전력사업에 참여하게 되더라도 LS전선을 비롯한 대부분의 한국 기업들은 중국에 전력 케이블을 아예 수출하지 못하게 된다.

저가 입찰 우려도 제기됐다. 저가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들이 국내 전력 사업에 참여하면 저가 수주가 만연해지고 국내 전력 산업의 경쟁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중국 전선 업체의 낮은 기술력도 도마 위에 올랐다. 실제로 중국의 전선 업체들은 글로벌 전선 업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지 못해 주로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과 같이 품질보다는 가격을 우선으로 고려하는 업체를 선정해 수주하고 있으며 아직 선진국에 제품을 공급한 사례는 없다.

전선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플랫폼 역할을 해 국부 창출과 고용 창출을 이끌어야 할 공기업이 오히려 해외 업체를 돕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전 관계자는 “해당 사업은 현재 입찰공고 전으로 세부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기재부에 관련 내용에 대해 해석을 요청한 사실은 있다”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