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대구 제2미주병원서 51명 무더기 확진90명 확진자 낸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신질환 치료병원인 대구광역시 달성군 제2미주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27일 오전 대구시에 따르면 제2미주병원에서 종사자 1명과 환자 5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5일 환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이틀 만에 확진자는 52명으로 불어났다.

제2미주병원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의 8~11층을 사용 중이며, 직원 72명과 환자 286명이 있다. 대실요양병원은 이 건물 바로 밑 7층 이하를 사용하고 있어 두 병원 간 감염 우려가 제기돼 왔다.

현재 보건당국은 이 병원 9층 병동을 통째로 격리하는 조치를 내렸다. 대실요양병원으로 통하는 계단은 중간에 방화문으로 차단된 상태다.

같은 건물에 있는 대실요양병원에서 지금까지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두 병원의 확진자는 총 142명에 달한다.

대구시 측은 “대실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유행 당시 제2미주병원 등에서의 추가 유행 가능성을 우려했고, 종사자에 대해 1차적으로 검사해 이후 결과를 보고 환자에 대한 추가 검사 여부를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2미주병원 환자 286명 중 3명을 제외한 283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가 지금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