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헐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향년 70세… 팝스타 마돈나 등 추모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헐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0세.

NBC방송은 지난 26일(현지 시간) 블럼의 친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날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측도 공식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또한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블럼과 함께 연기했던 팝스타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인을 추모했다.

마돈나는 영화에서 블럼과 함께 나온 장면과 함께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정말 비극”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마크 블럼은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 활동을 시작해 TV시리즈 ‘로 앤 오더’, ‘유’,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크로커다일 던디’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브로드웨이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해 지난해 9월에는 오프 브로드웨이 연극 ‘펀 힐’ 무대에 올랐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