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일반
[아유경제_정치] 중국, 이달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시행 하루 전 기습 발표… ‘아전인수식 조치’ 비판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이 바이러스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28일 밤 12시(이하 현지시간)부터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지난 26일 오후 11시께 홈페이지에 ‘유효한 중국 비자와 체류 허가증을 소지한 외국인 입국 일시 중단’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렸다. 

이 공지에 따르면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 허가를 가진 외국인도 오는 28일 밤 12시부터는 입국이 제한된다. APEC 여행카드(APEC 회원국 간 경제교류 확대를 위한 비즈니스 비자)를 소지한 기업인도 입국이 금지된다.

시행 하루 전 한밤중에 전격 발표한 중국의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25일 하루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7명은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역유입 사례였다.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많은 국가의 관행을 참조해 현재 전염병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취한 조처”라며 “모든 당사자와 긴밀한 의사소통을 유지하고 중국과 외국 간 교류를 이어가고 있으며 전염병 상황에 따라 위 조치를 조정하고 별도 발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조치를 두고 중국 정부의 이중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앞서 중국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다른 국가들이 실시한 중국인 입국 제한에 대해서는 ‘과잉 조치’라며 반발한 바 있다.

한편, 외교와 공무 비자를 소지한 외국인은 조치 대상에서 제외된다. 경제, 무역, 과학ㆍ기술 분야에 종사하거나 긴급 인도주의적 필요를 위해 입국하려는 외국인 역시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별도로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