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비난 뒤 은퇴 선언네티즌과 설전 후 “한국서 배우로 활동 안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정책을 비난하는 글을 올리고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뒤 돌연 은퇴를 시사했다.

장미인애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기로 했다. 네가 싫어서가 아니라 내가 안쓰러워서. 그만, 못말”이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와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장미인애는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운을 띄우며 “제가 답변을 드리고 (싶은 것은)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 공격을 한 사람들, 내 의도와 상관 없이 올라간 기자님의 글로 인해 (피해를 입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친 지금, 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왜 이제 와서 국민이 어려움에 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를 할까”라며 “그 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미인애는 “그 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 것이며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라며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문제를 겪는)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네티즌과 벌인 설전에 고충을 토로하며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 기부를 했고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 같이 느껴지네요”라며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은퇴를 선언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문재인 정부가 시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3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인 가족 100만 원 생계 지원금 결정 전망’이라는 관련 기사 캡쳐샷을 게재하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라며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라는 글을 함께 올려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장미인애는 2003년 MBC 시트콤 ‘논스톱4’로 데뷔해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복희 누나’, ‘보고싶다’,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등에 출연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