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100일 만에 150만 명 돌파40만 넘긴 미국ㆍ11만 넘긴 프랑스, 코로나19 확산세 매서워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국제사회에 공식 보고된 지 100일 만에 누적 확진자 수가 150만 명을 돌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50만8000명을 기록했다.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최초로 보고된 지 100일,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세계적 범유행)을 선언한지 28일 만의 일이다. 하루에 약 1만5000여 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꼴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이날 8만7700명을 기록했다. 하루에 870여 명이 코로나19의 마수에 희생됐다.

통계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으로 42만3100명을 기록하며 40만 명 선을 돌파했다. 이어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각각 14만6700명과 13만9400명이 발생했다. 프랑스는 11만4000명을 기록하며 독일(11만1800명)을 넘겨 세계 4위 감염 국가로 떠올랐다.

사망자 1위 국가는 여전히 이탈리아가 차지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현재까지 1만7669명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 뒤를 스페인(1만4673명)과 미국(1만4390명), 프랑스(1만887명), 영국(4934명) 등이 잇고 있다.

특히 미국과 프랑스의 확산세가 매섭다. 미국은 지난 3월 27일 확진자 10만 명을 넘어선 뒤 5일 만인 지난 4월 1일 20만 명 선을 돌파했다. 이후 3일 만인 4일 30만 명을 넘긴 데 이어 다시 4일 만에 40만 명을 돌파했다. 약 1주일 만에 2배로 뛴 셈이다. 코로나19 사망자도 스페인을 바짝 뒤쫓으며 세계 2위를 넘보고 있다. 

다만 미국 내 완치자 발생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는 점은 희망적으로 평가된다. 이날 미국 내에서는 총 2099명이 완치돼 누적 완치자 수가 2만6491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기준 완치자 수가 2000명을 넘은 건 미국 내 코로나19 창궐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프랑스 또한 확산세가 가파르다. 프랑스는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와 누적 사망자 모두 세계 4위로 올라서며 유럽 내 코로나19의 새로운 온상으로 부상했다. 특히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있는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등과 달리 점점 확산이 빨라지고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프랑스 경찰청은 이날 이동제한령을 연장하고 야외 운동을 금지했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