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아유경제_스포츠] ‘유니폼 챙겨라’ 5월 5일 어린이날, 야구가 돌아온다한동안은 무관중 경기… 유니폼 입고 집에서 보세요
정규시즌 144경기 모두 강행, 올스타전 취소ㆍ준플레이오프 3선승제→2선승제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야구를 기다리던 오랜 팬들의 갈증이 드디어 해소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2020 시즌 KBO 리그 정규시즌이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에 개막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늘(21일)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2020 시즌 KBO 리그 개막일을 어린이날인 오는 5월 5일로 확정했다.

개막전은 SK의 연고지인 인천(한화-SK)을 비롯해 잠실(두산-LG), 광주(키움-KIA), 대구(NC-삼성), 수원(롯데-KT)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다만 야구팬들이 당장 야구장을 찾기는 어렵다. KBO는 선수, 관계자 및 팬들의 안전을 위해 개막 초반엔 무관중 경기를 실시한다.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관중 입장을 단계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결정했다. 한동안 팬들은 TV 앞에서 아쉬움을 달래야 한다.

경기 수는 원래대로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것이 결정됐다. 코로나19 초기에는 도쿄올림픽 중 휴식기간 등이 있어 경기 수 조정이 불가피해보였지만, 올림픽이 1년 미뤄지면서 휴식기간이 사라져 144경기를 모두 치를 수 있는 최소한의 여건이 갖춰졌다.

KBO는 원활한 리그 운영을 위해 오는 7월 예정됐던 올스타전을 취소해 며칠의 시간적 여유를 벌었다. 와일드카드전을 비롯해 준플레이오프ㆍ플레이오프ㆍ한국시리즈 등 포스트시즌은 그대로 운영된다. 준플레이오프의 경우 3선승제에서 2선승제로 축소한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5일 개막하는 정규시즌은 11월 2일 종료 예정이며, 11월 4일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해 11월 28일엔 한국시리즈가 끝날 예정이다.

시즌 중 우천 취소가 발생할 경우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를 진행한다. 일정이 빡빡한 만큼 최대한 날짜를 미루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선수들의 체력적 부담을 고려해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 시에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으며, 7~8월에는 더블헤더를 치르지 않는다. 또 더블헤더 때는 엔트리 1명을 추가할 수 있으며, 원래 9월부터 적용되는 확대 엔트리(5명)를 2연전이 시작하는 시점부터 시행하도록 앞당긴다.

또한 시즌 도중 선수 및 관계자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3주간 리그를 중단한다. 리그가 3주 중단되면 팀당 18경기가 날아가게 되는데, 향후 긴급 이사회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장에서는 144경기를 그대로 진행하는 건 무리수라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어, 경기 수는 향후에도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SK 염경엽 감독은 “무리하게 144경기를 강행하면 경기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며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포스트시즌 대신 정규시즌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 또한 “감독 입장에서 걱정된다”며 144경기 강행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