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통계청이 비 MV에 사과한 “39 UBD”… 무슨 뜻일까?‘조롱성 단어’ VS ‘인터넷 문화’ 네티즌 갑론을박
▲ '대한민국 통계청' 유튜브 채널이 가수 비의 한 뮤직비디오에 단 댓글. <출처=유튜브 화면 캡처>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통계청이 가수 비의 한 뮤직비디오에 단 댓글에 대해 사과했다. ‘UBD’라는 단어가 조롱성 단어였다는 이유인데, 이 말의 뜻을 두고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일 통계청 유튜브 공식 계정인 ‘대한민국 통계청’은 2017년 올라온 비의 뮤직비디오 ‘깡’에 댓글을 남겼다. “통계청에서 깡조사 나왔습니다. 2020년 5월 1일 10시 기준 뮤직비디오 조회수 685만9592회. 39.831UBD입니다”라는 내용이었다.

논란이 된 단어는 ‘UBD’였다. UBD는 비의 출연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이니셜로, 당시 ‘자전차왕 엄복동’이 관객수 17만 명에 그치자 한 네티즌이 ‘17만을 1UBD라는 단위로 삼자’고 언급한 데서 파생된 신조어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제작비 약 150억 원을 투입했으나 이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초라한 흥행성적을 거뒀다.

이에 비의 팬들을 비롯한 일부 네티즌들이 통계청의 댓글에 항의하고 나섰다. 흥행에 실패한 출연작에 대한 조롱의 의미를 내포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통계청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민들과 스스럼없이 소통하고자 가수 비 뮤직비디오에 댓글을 쓰면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부정적 의도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그 부분까지 고려를 못하고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통계청의 댓글에 대해 ‘격의 없는 소통을 하기 위함이었을 뿐 비하의 의미는 없다’며 옹호하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2019년 2월 조회수 200만을 기록했던 깡 뮤직비디오는 이달 들어서 조회수가 700만을 넘는 ‘역주행’ 콘텐츠가 됐다. 이에 대해 “1년 여 만에 ‘30UBD(약 510만)’에 달하는 조회수를 달성했다”며 축하의 의견도 올라오는 등, 비하가 아닌 유쾌한 인터넷 문화의 하나로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