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내년에도 개최 못하면 취소”“아베, 2021년 개최가 최후의 선택지란 입장” 인용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미뤄진 도쿄 올림픽이 내년에도 개최되지 않으면 취소될 것이라는 의향을 내비쳤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바흐 위원장은 BBC스포츠 인터뷰에서 “우리는 하나의 원칙을 세웠다. 모든 참가자에게 안전한 환경에서 게임을 조직해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1년 2개월 후에 세계가 어떠한 상황에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며 “전문가를 신뢰하고 그들의 조언에 근거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성공적으로 코로나19를 억제하지 못할 경우 올림픽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요코쿠라 요시타케 일본의사회 회장은 도쿄 올림픽 개최 여부는 백신 개발에 달렸다고도 말했다.

이 같은 시각에 동의하냐는 물음에 바흐 위원장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언에 의존하고 있다”고 답했다.

바흐 위원장은 아베 총리가 “2021년이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한 최후의 선택지”라고 전해왔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어 “솔직히 말하자면 3000~5000명을 영원히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고용할 수는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이해한다”고 밝혔다.

추가 연기 가능성에도 선을 그었다. 그는 “매년 전 세계 주요 국가의 전체 스포츠 경기 일정을 바꿀 수는 없다. 운동선수들을 그런 불확실성 속에 둘 수 없다”며 “다음 올림픽(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그렇게 많이 겹치도록 할 수 없기 때문에, 일본의 그런 접근법이 일부분 이해된다”고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