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독일 언론 “대지진 곧 한국 강타하나” 우려 표명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한국의 지진 전문가들이 대형 지진 발생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인 도이체벨레(DW)는 ‘대지진이 곧 한국을 강타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올해 4월 26일 이후 전남 지역에서 400건 이상의 지진 진동이 발생한 데 대해 한국의 지진 전문가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도이체벨레와의 인터뷰에서 “전남에서 발생한 진동이 이례적인데다 매우 짧은 시간에 일어나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지진은 통상 표면에서 10㎞ 지점에서 발생하는데, 최근에는 20㎞ 지점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교수는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의 결과라고 개인적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동일본 대지진의 진앙지는 일본 북동부 해안에서 70㎞ 떨어진 곳의 해저 29㎞ 깊이에서 발생했다.

해당 지진은 일본에서 관측된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했고, 1900년 이후 세계에서 4번째로 강한 지진이었다. 홍 교수는 “동일본 대지진이 한반도 동부를 동쪽으로 5㎝ 이동시켰고 한반도 서부를 2㎝ 정도 동쪽으로 이동시켰는데, 이는 지진이 한반도 지각을 3㎝ 늘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시아키 히사다 일본 코카쿠인대 교수 역시 이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구는 움직이는 판으로 구성돼 있어 항상 스트레스가 증감하지만, 움직임의 빈도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면서 “이는 대지진 경고의 신호음”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