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트럼프 “중국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29일 기자회견 ‘주목’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지난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29일에 중국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 합의를 분명하게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중국과 관련해 우리가 하려는 것에 대해 내일 발표할 것”이라고만 언급하며 구체적인 언급을 일절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중국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며 “전 세계 도처에서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 전 세계 도처 186개국이 고통받고 있다. 우리는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되풀이하는 말을 했다.

이에 대해 프랑스의 AFP 통신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과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응징이 두 경제 열강인 주요 2개국(G2) 간의 보다 전방위적인 대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으며, 영국의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와 비자 제한, 그 외 경제적 징벌 조치들을 포함해 다양한 징벌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밀어붙이는 중국과의 갈등과 관련해 강력한 보복 조치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가 제재를 포함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이번 주가 끝나기 전에 여러분은 무언가를 듣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생각에는 아주 강력하게”라고 덧붙였다.

이날 브리핑에서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 강행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불쾌감을 표명했다고 전했으며,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을 비롯한 일련의 문제들에 대해 중국에 대해 “짜증 난 상태(Miffed)”라고 밝힌 바 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