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아유경제_부동산] 행안부 “교통안전 캠페인송 UCC 공모전 추진”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정부가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조속하게 도입하고자 관련 공모전을 추진한다. 

최근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등 정부부처들은 해당 정책의 도입 추진을 위해 협업해 전국 140개 지자체 시설 개선 사업에 217억 원을 지원하고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송 UCC 공모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도심부의 차량 속도를 일반 도로는 시속 50km로, 주택가 등 이면 도로는 30km 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다. 이 정책은 현재 행안부, 경찰청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안전속도 5030’ 협의회를 중심으로 범정부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모든 일반 도로의 차량 속도를 낮춘 부산광역시에 20억 원을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초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전라남도 등 3개 시ㆍ도에 86억 원을 지원했다. 이번에는 서울시,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경기, 강원 등 속도 하향 계획 협의가 마무리된 나머지 12개 시ㆍ도에 잔여 예산 217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안전속도 5030’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관계 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현장 컨설팅을 통해 지자체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현장 지원이 필요한 분야를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안전속도 5030’ 도입에 따른 교통사고 감소 효과는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청에서는 ‘안전속도 5030’을 도입한 전국 68개 구간을 대상으로 시행 전과 후 교통사고 감소 효과 분석을 실시한 결과, 전체 사고 건수는 13.3%, 사망자 수는 6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주행 실증조사에 따르면 차량 속도를 기존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추더라도 통행 시간은 2분만 증가하고, 부산시의 택시요금 실증조사에서도 요금도 106원 증가하는 것에 불과해 교통정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은 사람 중심의 도시와 교통 체계로 가는 신호탄이라 할 수 있다”라며 “속도 하향 정책이 실제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