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힘 없고 축 늘어져” 목격담 나와“길게 자란 발톱, 야외 사육에 부적합한 종” 방치 비판하는 네티즌 글 올라와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그룹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이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는 반려견 ‘가호’와 ‘졸리’의 근황을 적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지드래곤의 반려견에 대해 “눈썹이 눈을 자주 찔러 눈물도 많이 맺혀 있었다. 반려견들이 힘이 없고 축 늘어져 있었다”고 묘사하며 충분한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샤페이 종은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도 많이 받는다”라며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가호’와 ‘졸리’가 야외에서 키워지고 있다는 점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이어 작성자는 “강아지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깎아줘야 한다. 길면 자라 나온 혈관까지 같이 잘려서 피가 철철 난다”고 지적하며 반려견의 길게 자란 발톱 사진을 함께 올렸다. 

앞서 지드래곤은 2012년 차이니즈 샤페이 종 반려견 두 마리를 동시에 입양했다. 지드래곤은 반려견 ‘가호’와 함께 화보를 촬영하고 방송에도 출연한 바 있다. ‘졸리’는 ‘가호’의 여자친구로 입양한 동물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