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아유경제_스포츠] KFA, 전국대회 일정 최종 ‘확정’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대한축구협회(이하 KFA)가 전국대회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

KFA는 1일 고등부 전국대회 세부 개최 시기와 고등부를 제외한 나머지 전국대회 일정 조정안을 확정했다.

주요 내용은 ▲초ㆍ중등부 전국대회 전면 취소 ▲고등부 전국대회 오는 8월 초와 9월 초 시행 ▲여자연맹 및 풋살연맹 전국대회 중 U-12, U-15 대회는 KFA 승인이 있기 전까지 대회 개최 불가 ▲대학부 8월 전국대회는 조건 충족 시 승인한다는 것이다.

올해 고등부의 경우, 지난 6월 23일 발표된 내용(7월 대회 9월로 연기, 8월 대회는 철저한 방역 대책 하에 시행)을 유지하되 8월 대회는 8월 중순에서 8월 초(8월 2일 ~ 8월 13일)로 개최 시기를 앞당긴다. 또한 9월 대회는 모두 8월 30일 개막해 9월 10일 끝나는 일정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오는 9월 고등부 대회를 9월 초에 시행하기로 한 것은 같은 달 23일 예정된 대학 수시전형에 고등부 대회 실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더불어 8월 대회와 9월 대회 사이의 휴식기를 두기 위해 8월 일정도 앞당겼다. 고등부 팀들은 팀별로 8월 대회 1회, 9월 대회 1회씩 총 2회의 전국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또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공공체육시설 운영 중단 및 시설 폐쇄가 연장돼 이달 고등부 전국대회를 예정대로 실시할 경우, 수도권 팀들이 정상적인 경기력을 발휘하기 힘들다는 것도 전국대회 일정 조정의 판단 근거가 됐다.

이 밖에도 오는 8월 예정된 대학부 추계연맹전은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 등 KFA의 대회 개최 요구 조건을 충족시켜야 개최가 가능하다.

KFA는 대회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며 사전 허가된 인원 외의 경기장 출입은 불가하며, 주변 접근을 최소화한다. 훈련장과 경기장 주변뿐 아니라 숙박 및 식당 업체의 방역 또한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초등 및 중등의 경우, 대회 대비 위험요소가 적은 리그 경기를 통해 팀과 선수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 확산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수도권 지역의 고등부 리그도 이달(7월) 내 모두 개막을 목표로 한다. KFA는 불가피한 상황에 대비해 리그 실적 등을 입시에 반영할 수 있도록 각 대학과 협의 중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대학입시전형 변경을 이달 24일까지로 지정한 바 있다.

홍명보 KFA 전무이사는 “모두가 여러모로 힘들고 복잡한 상황이지만 다각적인 논의 끝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주최 및 주관단체,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안전한 대회 개최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참가팀과 선수단 가족 등 모든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