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문 대통령 “긴급 대책으로 7조8000억 원 규모 4차 추경 편성”“재난 지원 377만 명 혜택… 소상공인ㆍ자영업자에 최대 200만 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경제 위기와 관련해 “정부는 긴급 대책으로 7조8000억 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8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계층에 집중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 지원 성격의 추가경정예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하겠다”며 “3조8000억 원이 투입돼 377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다. 이 중 3조2000억 원은 291만 명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조4000억 원을 추가 투입해 119만 개의 일자리를 지키는 데 쓰겠다”며 “고용유지 지원금 연장 지원과 함께 특히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을 추가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를 일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며 “적은 액수이지만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를 지원하겠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유로운 대면 접촉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국민 모두를 위한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랜 비대면 교육과 비대면 사회 활동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겠다”며 “가족돌봄휴가 기간을 10일 더 연장하고, 20만 원씩 지원하는 특별돌봄 지원 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대폭 늘려 532만 명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추석 민생안정 대책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넉넉한 한가위가 되지 못할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며 “농어민들을 위해 이번 추석에 한해 「청탁금지법」상의 농축수산물 선물 허용 상한액을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결정도 했다”고 덧붙였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