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25년 만에 수인선 연결… 수원역~인천역 70분 소요오는 12일 수인선 3단계 구간 개통… 총 연장 108km
▲ 수인선 철도 노선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경기 수원시와 인천광역시를 잇는 수인선이 1995년 기본설계 이후 25년 만에 완전 개통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는 10일 수원 팔달구 수원역에서 인천 중구 인천역을 연결하는 수원역~인천역 복선전철 수인선이 오는 12일 전 구간 개통된다고 밝혔다.

수인선은 우리나라의 마지막 협궤철도를 표준궤도의 광역철도로 개량하기 위해 사업비 2조74억 원이 투입된 국책사업이다. 이번에 수원역~한대앞역 구간이 개통되면서 수원시에서 인천시까지 전체 구간이 연결됐다.

수인선 사업은 1995년 7월부터 2004년 5월까지 기본계획 및 설계용역을 거쳐 2004년 12월 1단계 구간 공사를 시작해 총 3단계로 나눠 시행됐다.

2012년 6월 가장 먼저 개통한 1단계 구간은 오이도역~송도역을 잇는 13.1km 구간이다. 2016년 2월에 개통한 2단계 구간은 인천역~송도역(7.3㎞)를 거쳐 오이도역까지 총 20.7km 14개 역을 운행해왔으며, 하루 평균 약 3만5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마지막 3단계로 수원역~한대앞역 19.9km 구간(수원역~고색역~오목천역~어천역~야목역~사리역~한대앞역)이 개통되며 기존 협궤 노선 폐선이 25년 만에 처음으로 하나의 철도로 연결된다.

이번 개통으로 수인선은 분당선(수원역~분당역~왕십리역ㆍ청량리역)과 직결해 전철이 운행되며, 수인선과 분당선 직결 시 총 운행거리는 108km에 달한다. 이로써 수도권 전철 노선 중 경부선 경의ㆍ중앙선에 이어 3번째로 긴 노선이 탄생한다.

인천역에서 1호선을 타고 구로역을 거쳐 수원역으로 이동할 경우 기존에는 90분이 소요됐지만, 수인선을 이용하면 70분으로 이동시간이 20분 줄어든다.

김현미 장관은 “수인선 전 구간 개통으로 인천시와 경기 서남부 지역이 더욱 가까워진다”며 “앞으로도 광역교통망 확충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