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3000만 명분 우선 확보할 것”1단계 국민 60% 접종 가능 분량 확보… 추후 상황 고려해 2단계 구매도 추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부가 전 국민의 60%에 해당하는 3000만 명이 접종 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000만 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예고했다.

정부는 1단계로 다국가 백신 공급 체계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 명분(2000만 도즈, 1도즈는 1회 접종량)을, 개별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2000만 명분(4000만 도즈)의 코로나19 백신을 각각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수급 동향, 국내 백신개발 상황 등을 고려해 국민 60% 이상 접종을 위한 2단계 백신 구매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며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해주시고, 예방접종 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