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한국-태국 게임 산업’ 비대면 시대에 성장세… 저작권 토론회 개최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비대면 시대에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게임 산업의 저작권에 대한 토론회가 진행된다.

이달 16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태국 상무부와 공동주최하고,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 한국-태국 저작권포람’을 이날 오후 3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양 국가에서 온라인 이원생중계로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는 ‘게임 개발 환경 및 저작권 산업 환경’이라는 주제로 양국 게임 관계자들이 게임 산업 현황 및 불법복제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양국 업계 관계자, 저작권 및 법률 전문가 등이 게임 산업 내 저작권 문제를 공유하고 토론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국내 게임 산업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9.8%의 성장세를 보였고, 2018년 기준 한 해 동안 64억 달러 수출로 무역수지 흑자의 8.8%를 기록했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취미활동이 주목을 받으면서 지난 3월 기준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수가 지난해 동기 대비 11% 증가했고, 국내 주요 게임사들의 1분기 매출액이 27.9%, 영업이익이 98.9% 대폭 증가했다.

태국의 경우 게임 산업이 아세안 시장의 약 22%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약 15%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2017년 국내 게임 ▲배틀 그라운드 ▲라그나로크 온라인 ▲리니지2 레볼루션이 태국 게임 대상에서 입상하는 등 국내 게임의 영향력도 성장하는 추세다.

문체부 관계자는 “비대면 시대에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게임 산업의 저작권 과제를 논의하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더욱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양국 간 교류를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저작권 제도와 산업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