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수돗물 곰팡이 냄새 유발 물질 규명… “정수처리장서 처리할 방법 개발 중”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환경부가 수돗물 내 곰팡이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의 유전자 정보를 규명해냈다.

이달 15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돗물 내 곰팡이 냄새를 유발하는 ‘2-메틸이소보르네올(이하 2-MIB)’의 생산 물질인 남조류 2속 ▲슈드아나베나(Pseudanabaena) ▲플랑크토쓰릭스(Planktothrix)의 유전자 정보를 최근 규명했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 한강물환경연구소 연구진들은 해당 남조류들이 환경부 지정 유해남조류에 속하지는 않지만, 수돗물에서 곰팡이 냄새를 유발하는 주요 생물임을 확인했다. 앞서 2017년 연구진들은 흙냄새 유발 물질인 지오스민을 발생시키는 남조류 4종의 냄새 유전자를 밝혀낸 바 있다.

한강물환경연구소는 남조류의 2-MIB 보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시발체를 자체 설계하고 중합효소연쇄반응으로 해당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방법을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합효소연쇄반응은 시발체를 이용해 특정 유전자를 대량으로 증폭하는 기술을 뜻한다.

연구진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최근 미국 국립생물공학센터(NCBI)의 유전자은행(Genbank)에 등록했으며, 2021년부터는 조류배양시스템에 등록해 곰팡내 발생 기작 등과 같은 후속 연구에 착수할 계획이다.

유순주 한강물환경연구소장은 “수돗물에서 냄새물질 발생 시 정수처리장에서 보다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남조류 중 냄새물질 유전자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 중에 있다”라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