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일반
[아유경제_정치] 해경청 “피격 공무원, 월북으로 판단” 재확인구명조끼 착용ㆍ북측서 실종자 인적 사항 파악ㆍ월북 의사 표명ㆍ표규 예측 분석 결과 등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해양경찰청(이하 해경청)이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다는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경청은 29일 오전 인천 연수구 해경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지난 21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47)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성현 해경청 수사정보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A씨의 실종 경위를 규명하는 데 중점을 두고 단순 실족 사고, 극단적 선택 기도, 월북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했다”며 “지난 28일 수사관들이 국방부를 방문해 확인한 사항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첫째, 실종자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탈진된 상태로 부유물에 의지한 채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사실, 둘째, 실종자만이 알 수 있는 본인의 이름, 나이, 고향, 키 등 신상 정보를 북측에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던 사실, 셋째, 실종자가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 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수사팀은 실종자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기도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경측은 실종자의 북측 해역 이동과 관련해 국립해양조사원 등 국내 4개 기관의 표류 예측 분석 결과를 인용했다. 윤 국장은 “실종 당시 조석, 조류 등을 고려해 볼 때, 단순 표류일 경우 소연평도를 중심으로 반시계 방향으로 돌면서 남서쪽으로 표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A씨는 소연평도에서 북서쪽 방향으로 38㎞ 떨어진 북한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피격됐다. 

윤 국장은 “표류 예측 결과와 실종자가 실제 발견된 위치는 상당한 거리 차이가 있었다”며 “인위적인 노력 없이 실제 발견 위치까지 표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와 동료 진술 등을 통해 선미 갑판에 남겨진 슬리퍼는 실종자의 것으로 확인되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유전자 감식 중이라고 해경측은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