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코로나19로 소득 25% 넘게 감소한 위기 가구, 긴급생계비 받는다긴급생계지원비, 오는 12일부터 온라인 신청 가능… 다른 복지 지원과 중복 불가능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피해로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층 55만 가구를 대상으로 위기 가구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4차 추가경정예산 사업인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 온라인 신청을 오는 12일부터 받는다고 8일 밝혔다. 현장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ㆍ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해 생계가 곤란하지만 기존 복지제도나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프로그램으로 지원받지 못하는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가구다. 

이번 긴급생계지원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와 중복지원이 불가능하다. 또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새희망자금, 폐업점포재도전장려금, 근로자고용유지지원금, 청년특별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구직급여 등과 중복지원도 받지 못한다.

소득은 본인 제출 자료와 근로소득, 사업소득에 대한 공적 자료(행복e음)를 기준으로 확인한다. 재산은 별도 제출 자료 없이 ‘행복e음’을 통해 토지, 건축물, 주택 등 일반재산과 임대소득, 이자소득 등 기타 재산, 자동차 등을 확인한다.

소득감소 여부는 지난 7~9월 소득(월 또는 평균소득)이 과거 비교 대상 기간 신고한 근로ㆍ사업소득 대비 25% 이상 감소했는지 여부로 판단한다. 과거 비교 대상 기간은 2019년 월 평균소득, 2019년 7~9월 월 또는 평균소득, 지난 1~6월 월 또는 평균소득 중 유리한 기준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은 이달 말까지 신청을 받고, 소득ㆍ재산 및 소득 25% 감소 여부,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프로그램 중복 여부 등을 조사한 후 오는 11월부터 12월까지 1회 지급될 계획이다. 가구 단위로 신청ㆍ지급하며, 4인 이상 100만 원(1인 40만 원ㆍ2인 60만 원ㆍ3인 80만 원)을 1회 지급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은 긴급복지 등 기존 생계 지원 제도 대비 재산기준을 대폭 완화하고 소득 감소에 대한 증빙 서류를 폭넓게 인정하는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