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정배우 “로건 ‘몸캠 사진’ 유출, 죄송” 결국 사과‘가짜 사나이2’ 출연자 로건, 정은주 향해 각종 폭로… ‘2차 가해’ 논란 일자 사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 사나이’ 2기 교관 로건으로 추정되는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가 이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사과했다.

정배우는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저는 피해자 인터뷰하고 억울한 사람들을 도와주려고 했는데, 어느새 이상해지고 괴물이 되고 말았다”며 “도의적으로 너무한 것 같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또한 “이미 유출된 사진이고 모자이크 하면 된다고 변호사 자문을 받아 ‘몸캠 피싱’을 유출했는데, 법적인 걸 떠나서 너무한 게 맞다”며 “평생을 한심한 인생을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로건과 아내 분에게도 죄송하다”며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아내분, 정은주, UDT 대원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사죄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짜 사나이’ 2기 교관 로건, 정은주가 퇴폐업소에 출입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는 지난 14일에는 과거 로건이 ‘몸캠 피싱’을 당해 찍힌 사진이라고 설명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사진 공개 뒤 일부 네티즌들은 로건이 ‘몸캠 피싱’을 당해 찍은 사진이라면 피해자인데 이를 공개하는 것은 2차 가해가 아니냐며 비판했다.

한편 정배우의 연이은 폭로에 ‘가짜 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자신의 SNS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는 글을 남기며 우려를 표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