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검찰, 신현준에 ‘혐의 없음’… 전 매니저 갑질 의혹에 불기소 처분프로포폴 의혹도 불법 사실 확인 못 해… 신현준 “법적 대응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의 갑질 폭로 사건과 관련해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신현준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평안은 “지난 9일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신현준에 대한 김모 씨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고소 사건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전 매니저 김모 씨는 지난 7월 신현준이 갑질을 행하고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잇달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신현준도 김모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신현준은 법무법인 평안을 통해 “저의 일로 심려를 드리게 돼 참으로 송구하다”며 “김씨가 저를 ‘갑질’ 등의 이유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결정됐기에 이를 알려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알려진 대로 지난 7월 27일 강남경찰서는 김모 씨가 소위 프로포폴 의혹으로 저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어떠한 불법사실도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곧바로 고발장을 반려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김모 씨가 저에 대해 프로포폴, 갑질 등을 주장하면서 폭로한 내용들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이 수사를 통해 밝혀졌다”며 “이와 관련해 저는 김씨의 명예훼손 행위를 고소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법에 따른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겪으며 저는 방송 출연 등 대외활동을 자제하면서 저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는 제 스스로를 더욱 겸허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바르고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