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아유경제_부동산] “혁신도시, 지역경제 거점으로 성장해야”이주환 의원,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 대표발의
▲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13일 대표발의 했다. <출처=이 의원 공식 페이스북>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혁신도시 내 교통기반시설 확충과 지역 생산품 우선 구매율 제고 등을 통해 해당 도시가 지역경제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는 입법이 추진된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13일 대표발의 했다.

이 의원은 “현행법에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이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거점으로 육성ㆍ발전시키기 위한 전략, 혁신도시의 문화ㆍ교육ㆍ복지ㆍ보건의료 등 정주환경 조성, 혁신도시 내의 산ㆍ학ㆍ연 클러스터 구축, 지역인재의 양성, 구도심 등 인근지역과의 상생발전에 관한 사항 등을 포함한 종합발전계획을 수립ㆍ시행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전공공기관의 장은 구매하려는 재화나 서비스에 이전공공기관이 이전하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화나 서비스가 있는 경우에는 해당 재화나 서비스의 우선 구매를 촉진하도록 하는 등 혁신도시의 발전을 위한 정책들을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혁신도시의 보다 내실 있는 성장과 혁신 성과의 공유를 위해서는 혁신도시의 교통기반시설이 보다 확충돼야 한다”며 “구도심 등 혁신도시 인근 지역의 활성화가 수반돼야 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에 소재하는 중소기업의 제품을 포함한 지역 생산품 등의 우선 구매율 제고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짚었다.

이에 이 의원은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립하는 종합발전계획에 구도심 등 인근 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 대책과 교통기반시설의 확충 등을 명시해야 한다”면서 “혁신도시에 소재하는 중소기업 제품을 포함한 지역 생산품 등의 우선 구매 비율을 정해 이를 구매계획에 반영하도록 함으로써 혁신도시가 지역경제의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라고 개정안 제안 이유를 밝혔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