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 313명… 81일 만에 300명대수도권 181명ㆍ전남 15명ㆍ경북 12명 등… 해외유입 68명, 116일 만 최다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13명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로 치솟은 것은 지난 8월 29일 이후 81일 만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밤 12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313명 늘어 누적 2만931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30명)보다 83명 늘어난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31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245명, 해외유입이 6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202명)보다 43명 증가해 이틀 연속 200명대를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68명은 지난 7월 25일(86명) 이후 116일 만에 최대치를 보였다.

지역발생 사례는 서울시 91명, 경기 81명, 인천광역시 9명 등 수도권에서 181명이 나왔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전남 15명, 경북 12명, 광주광역시ㆍ경남 각 9명, 충남 6명, 부산광역시ㆍ강원 각 5명, 대구광역시 2명, 대전광역시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68명 가운데 5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8명은 경기(6명), 경북(4명), 인천시ㆍ울산광역시(각 3명), 서울시ㆍ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96명이 됐다. 확진 판정을 받고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ㆍ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총 67명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