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원ㆍ달러 환율 1100원 선 붕괴… 2년 6개월 만미국 코로나19 대응 부양책, 달러화 약세로 이어져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3일 원ㆍ달러 환율이 2년 6개월 만에 달러당 1100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오전 11시 23분 현재 서울시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5원 내린 달러당 1098.3원을 기록하고 있다.

원ㆍ달러 환율이 장중 1000원 대로 떨어진 것은 2018년 6월 15일에 장중 저가 1087.3원을 기록한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를 두고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대응 재정 부양책 시행 기대로 위험자산 선호가 강화되며 달러 가치가 하락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 백신 사용 최초 승인 등으로 달러화 약세와 글로벌 위험 선호 흐름이 이어지며 환율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미국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초당파 의원들이 제안한 9080억 달러 규모의 부양책 시행안을 양원 협상을 위한 토대로 삼겠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의장은 미 하원에 출석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한 위험이 완전히 제거될 때까지 낮은 수준의 금리를 유지하고, 더는 필요 없을 때까지 경기 부양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