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지난 10월 경상수지 흑자 117억 달러… 역대 3번째 규모2017년 9월 이후 최대 규모… 올해 650억 달러 달성 가능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지난 10월 경상수지 흑자가 역대 3번째로 큰 규모를 달성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경상수지는 116억6000만 달러(약 12조8000억 원) 흑자로 집계됐다.

올해 흑자 규모는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48.9%(38억3000만 달러) 늘었다. 2017년 9월(123억4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로, 1980년 1월 이후 역대 3번째에 해당한다. 경상수지는 지난 5월(22억9000만 달러) 후 6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경상수지 흑자폭이 증가세로 전환한 것은 수출에서 수입을 뺀 상품수지 증가폭이 커진 영향이다. 수출(469억9000만 달러)과 수입(368억4000만 달러) 모두 작년 동기 대비 각각 4.3%, 10.3% 줄었으나, 수입의 감소폭이 더 컸다.

한편 지난 1~10월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549억7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11월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4% 늘어난 458억1000만 달러를 기록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 10월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1월까지 유지된다고 하면 올해 목표인 650억 달러 흑자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