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청와대
[아유경제_정치] 문 대통령 신년사 “오는 2월부터 전 국민 백신 무료 접종”“코로나19 위기 속 방역 모범국가 됐다… 2021년은 회복ㆍ포용ㆍ도약의 해가 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전 국민이 무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오는 2월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상한 창의적인 방역 조치들은 신속하게 현장에 적용됐다”며 한국의 진단키트와 ‘드라이브 스루’ 검사방법, 마스크 같은 방역 물품을 언급했다.

이어 “‘K-방역’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전국 단위 선거와 입시를 치러냈고 봉쇄 없이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에서도 손꼽히는 방역 모범국가가 된 것은 우리 국민들이 만들어 낸, 누구도 깎아내릴 수 없는 소중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백신 자체 개발에 대한 비전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하고 있으며 안전성의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낼 것이다. 이제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