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일반
[아유경제_정치] 정 총리 “백신 추가 도입, 상당한 진전… 계약 확정 후 보고”“오는 2월 접종 시작 위해 준비… 확산세는 주춤했지만 방심 경계해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계약이 확정되는 대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오는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백신을 맞더라도 면역이 얼마나 지속될 지 아직 알 수 없고,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면 짧은 유효기간 때문에 백신을 그대로 폐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주말부터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모습”이라며 “객관적 지표로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일주일 동안 집단감염이 직전 주 대비 4분의 1로 줄었고 감염 재생산 지수도 1 미만으로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방심을 경계해야 한다”며 “확실한 안정세로 갈 것인지 경각심이 흐트러져 재확산의 늪에 빠질것인지 이번주에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