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김종인 “윤석열, ‘별의 순간’ 보일 것… 여권 대선 후보될 수도”“안철수, 스스로 단일 후보 자처… 정치 상식상 말도 안 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은 한 번밖에 안 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자기가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며 “내가 보기에 (윤 총장은)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다. 본인이 그것을 잘 파악하면 현자가 될 수 있는 것이고 파악을 못하면 그냥 그걸로 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표현한 ‘별의 순간’은 차기 대권 도전으로 풀이된다.

다만 그는 윤 총장에 대해 “아직 여권에 있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으며 “여권에서 (대선 후보를) 찾다가 적합한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을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위원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 후보’를 자처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도 않은 사람”이라면서 “단일화를 하려면 솔직해져야 한다. 나로 단일화해 달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가 자기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단일 후보라고 얘기한 것”이라며 “도대체 정치 상식으로 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