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이휘재 아내 문정원 “층간소음 문제, 변명 여지 없어” 재차 사과지난 11일 ‘아랫집 주민’ 층간소음 문제 항의… 비판 여론 일자 두 번째 사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에 재차 사과했다.

문정원은 13일 오후 자신의 SNS에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없는 부주의가 맞다”며 지난 최근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됐다.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다는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다”며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 번 주민 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아랫집에 살고 있다고 밝힌 한 네티즌은 문정원의 SNS 게시물에 댓글을 남겨 층간소음 문제를 항의했다. 이에 문정원은 다음날인 지난 12일 답글을 통해 해당 네티즌에게 한 차례 사과 댓글을 올렸다.

그러나 대중의 관심이 커지면서 처음에 올라온 항의 댓글과 문정원의 사과 댓글이 삭제됐다. 또한 그간 문정원이 온라인에 게재한 사진이나 영상 등에서 아이들과 이휘재가 집 안에서 격한 운동을 하는 등의 모습들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이에 문정원을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면서, 그는 이날 오후 재차 사과문을 올렸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