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아유경제_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0.5%로 동결…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자산시장 자금 흐름,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안정 변화에도 유의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5일 연 0.5%인 현재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금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 16일 ‘빅컷(기준금리 1.25%→0.75%)’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했다. 이어 같은해 5월 28일에는 추가 인하(0.75%→0.5%)를 통해 2개월 만에 금리를 0.75% 내렸다.

금통위는 이날 결정문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과 국내경제의 완만한 회복세 등을 고려해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흐름,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에 유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금통위를 앞두고 학계ㆍ연구기관ㆍ채권시장 전문가들도 대부분 금통위원의 만장일치로 인한 기준금리 동결을 전망했다. 특히 코로나19 3차 대유행 등을 고려해 금통위가 경기를 방어하기 위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고수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금리 속에 지난해 가계대출이 100조 원로 불어나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고, 해당 자금이 부동산ㆍ주식 등 자산으로 몰리면서 ‘버블(거품)’ 논란이 발생한 점도 금리 동결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지난해 3월 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