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인정ㆍ사과… “끝까지 책임 못 진 것, 안타까운 일”“친척ㆍ지인에게 분양 후 동물들과 왕래” 해명에도… 논란 지속되자 사과
▲ 지난 27일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출처=박은석 인스타그램 캡처>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은석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박은석은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다”며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 될 수 있을테니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박은석은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 밝힌 A씨가 박은석의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6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이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박은석이 과거 SNS를 통해 공개한 개 2마리, 고양이 2마리, 고슴도치 등 반려동물의 행방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지난 27일 박은석의 소속사는 “여러 사정으로 인해 함께 살 수 없게 돼 지인들에게 분양을 보냈다”며 “지금도 친척, 지인 분들과 늘 교류하며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네티즌 사이에서 반려동물의 양육을 포기하고 다른 곳으로 분양을 보내는 것 자체가 파양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결국 박은석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하고 사과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