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제41회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 ‘남산의 부장들’남우ㆍ여우주연상에 유아인ㆍ라미란… 감독상ㆍ각본상 ‘윤희에게’ 임대형 수상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최우수작품상에 올랐다. 남우ㆍ여우주연상은 각각 유아인과 라미란이 수상했다.

지난 9일 오후 인천광역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생중계됐다.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2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돼 이날 개최됐다.

이날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게 돌아갔다. 연출을 맡은 우민호 감독은 “감독상 수상 소감을 준비해왔는데 작품상이라니 감격스럽다”며 “이병헌과 하면 꼭 작품상을 받는다. 다음에 받고 싶으면 이병헌과 해야 할 것 같다.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덕분에 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우주연상은 영화 ‘소리도 없이’에 출연한 유아인이 수상했다. 유아인은 “홍의정 감독님이 주신 작품은 배우로서 초심을 되새기게 했다”며 “이 영화를 하면서 제가 가장 큰 가치를 둔 건 새로움이고 홍의정 감독님이 가지신 윤리의식”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여우주연상은 영화 ‘정직한 후보’의 주인공을 맡은 라미란에게 돌아갔다. 라미란은 “코미디 영화라 노미네이트가 된 것만 해도 영광”이라며 “작년에 너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와서 그 안에서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주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감독상은 영화 ‘윤희에게’를 연출한 임대형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은 박정민, 여우조연상은 이솜, 신인남우상은 유태오, 신인여우상은 강말금, 인기스타상은 정유미ㆍ유아인, 신인감독상은 홍의정이 수상했다.

이어 음악상ㆍ미술상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기술상은 ‘백두산’, 각본상은 ‘윤희에게’,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은 ‘백두산’, 편집상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촬영조명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단편영화상은 ‘실’에게로 돌아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