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계 미국인 감독 연출ㆍ미국 회사 제작한 ‘미국 영화’… 규정상 외국어 영화로 분류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영화 ‘미나리’가 미국 영화상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해 발표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다. 그러나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정 감독은 어린 딸과 함께 자택에서 영상으로 비대면 시상식에 참석했다. 정 감독은 “이 영화는 한 가족의 이야기다. 한 가족이 자신들의 언어를 말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노력하는 영화”라며 “이 언어는 영어나 외국어보다도 깊다. 이건 마음의 언어(a language of the heart)”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미나리는 정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연출한 작품으로,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좇아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았다.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 등이 출연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