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부산시장 후보는 박형준오세훈 41.64%, 나경원 36.61%… 박형준 54.4% ‘과반 득표’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국민의힘이 4ㆍ7 보궐선거의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부산시장 후보로 박형준 동아대 교수를 선출했다.

국민의힘은 4일 서울시 여의도 당사에서 ‘보선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를 열고 오세훈 예비후보, 박형준 예비후보가 최다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경선 결과 오 전 시장은 최종 득표율 41.64%를 기록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다음으로 나경원 전 의원(36.31%), 조은희 서초구청장(16.46%), 오신환 전 의원(10.39%)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박 교수가 54.4%로 과반 득표하며 최종 후보가 됐다. 박성훈 전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28.63%, 이언주 전 의원은 21.54%를 득표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까지 지지 정당을 구분하지 않은 일반시민 여론조사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득표결과에는 여성과 신인 가산점(10%)도 포함됐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후보 수락연설에서 “지난 10년 동안 많이 부끄러웠다. 나는 참 여러 가지로 부족하고 못난 사람”이라며 “서울시민을 위해서 열심히 뛰라는 채찍질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수락연설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힘이 비판만 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을 가진 정당,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임을 보이겠다”며 “정치적 공격을 넘어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정당으로 거듭났다는 것을 부산시 선거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