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배우 지수, 학폭 인정 사과문 “과거 비행,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어두운 과거가 항상 날 짓눌러…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배우 지수(28)가 4일 자필 사과문을 올려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에서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 여지도 없다.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기를 시작하게 되며 제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들의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왔다”며 “그러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 어두운 과거가 항상 저를 짓눌러왔다”고 썼다.

그는 이어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 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후 지수에게 과거 학교 폭력의 피해를 당했다는 증언들이 나오면서 해당 의혹이 제기됐다.

지수는 현재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주연으로 출연 중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