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단독ㆍ아유경제_도시환경정비] 좌천범일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 해임총회… 직접참석 5만원ㆍ서면결의서 제출 4만원 ‘돈으로 해임’했다 충격적 증언나와‘1차 해임총회서 공증변호사 미참석’… 하자 있어 2번째 총회서 해임
▲ 서면결의서 관련 자료.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조현우 기자] 부산광역시 좌천범일통합2지구(도시환경정비)가 시공자 판짜기로 이슈화된 가운데 기존 조합장의 해임총회 당시 서면결의서 제출 4만 원, 직접참석시 5만 원을 주면서 했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더하고 있다.

1차 해임총회 당시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1차 해임총회를 진행하면서 도왔다. 하지만 공증변호사를 참석시키지 않고 총회를 진행함에 따라 결국 1차 해임총회는 무효라고 판단받았다”며 “그리고 2차 해임총회는 관여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시공자 업체에서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들러리 입찰을 비롯해 서금사5구역(재개발)과 관련해 고의 및 유착설까지 흐르고 있는 가운데 해임총회 당시 금전적인 대가를 줬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어 그 파장은 커지고 있다.

좌천범일통합2지구 한 조합원은 “결국 해임총회를 한다며 돈을 통해서 서면결의서를 받은 것”이라며 “1부와 2부로 나눠 총회를 진행하면서 시공자선정총회 안건을 통과시켜주면 참석비용을 준다는 주장을 한 것인데, 결국 1부 해임총회 서면결의서와 직접참석을 유도한 것”이라고 말했다.

좌천범일통합2지구 일부 조합원들은 직무대행자 뿐만 아니라 집행부 해임총회를 하겠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논란은 점점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기존 해임된 조합장 역시 관련 소송을 진행할 것으로 보여 향후 사업 정상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우려된다.

▲ 예산안 관련 자료. <사진=아유경제 DB>

조현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