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미나리’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 윤여정ㆍ스티븐 연 오스카 도전작품상ㆍ감독상ㆍ남우주연상ㆍ여우조연상ㆍ각본상ㆍ음악상 노미네이트
▲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제공=판씨네마>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영화 ‘미나리’가 미국 아카데미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포함해 6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지난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서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각본상, 음악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선정됐다.

특히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상의 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까지 이어질 경우, 1958년 영화 ‘사요나라’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일본계 미국 배우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아시아계 여배우 연기상 수상자가 된다.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지명된 윤여정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축하주를 마셔야 겠다”며 “오스카 후보는 딴 세상 이야기다. 울지는 않았지만 멍해지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스티븐 연도 아시아계 미국인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됐다. 아시아계 배우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1982년 수상한 인도계 영국 배우 벤 킹슬리 이후 39년 만이다.

‘미나리’를 연출한 리 아이작 정(한국이름 정이삭) 감독은 감독상과 각본상 두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다. ‘미나리’는 10개 부문 후보에 오른 ‘맹크(감독 데이비드 핀처)’, 6개 부문에 후보를 낸 ‘노매드랜드(감독 클로이 자오)’ 등과 주요 부문에서 경쟁을 펼친다.

시상식은 오는 4월 2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