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박영선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 용서 구한다”“제가 모든 것 짊어질 것”… 피해자 기자회견 나온 지 약 10시간 만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1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용서받고 싶다”며 사과했다. 박 전 시장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나온 지 약 10시간 만이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지난 17일)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참 힘든 하루였을 거라 생각한다”며 “얼마나 생각이 많으셨겠나.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회견에 제 이름이 언급됐다. 맞다. 제가 후보”라며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용서도 받고 싶다. 저희 당 다른 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모두 제게 해 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겠다”며 “지난 이야기도, 앞으로의 이야기도 모두 제게 달라. 부족함이 많지만 더욱 겸허한 마음으로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박 전 시장 피해자 A씨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까지 (민주당의) 사과는 진정성도, 현실성도 없었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를 준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되면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그 의원들이 직접 저에게 사과하도록 박영선 후보님께서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