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디스코드서 성 착취물 판매한 중고생 12명 검거문화상품권 받고 착취물 판매… 형사처벌 대상 아닌 촉법소년도 포함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경기북부경찰청은 ‘디스코드’ 서버를 이용해 아동ㆍ청소년 성 착취물을 판매하고 유포한 10대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모두 중ㆍ고등학생인 12명 중 11명은 디스코드 내에서 직접 서버를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판매한 운영자이며, 1명은 판매와 유통만 했다. 경찰은 “나이가 어려 형사 처벌 대상이 아닌 촉법소년도 일부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디스코드 등 메신저 상에서 다운받은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영상을 불특정 다수에게 1대1 대화를 통해 5000원~2만 원의 문화상품권 등을 받고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붙잡힌 이들 상당수가 지난해 9월 무렵부터 올해까지 범행을 저질렀으며, 검거 직전인 지난 3월까지 성 착취물 거래를 한 피의자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1명은 성 착취물 판매를 통해 약 400만 원의 수입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디스코드 서버 14개를 폐쇄하고, 1테라바이트(TBㆍ1024GB) 분량 성 착취물 영상 13만 개를 삭제했다.

경찰 관계자는 “디스코드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하는 피의자는 대부분 청소년으로, 성 착취물 판매ㆍ유통 행위는 중범죄라는 인식 교육이 시급해 보인다”며 “경찰뿐 아니라 학교와 가정에서도 청소년들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