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국내 생산 AZ 백신 수출 제한 가능성’ 묻자… 정부 “가능한 대안 모두 검토”‘수출 제한, 검토 없다’던 기존 입장에서 선회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방역당국이 백신 물량 확보에 차질이 생길 경우 국내에서 위탁 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수출 제한을 포함한 모든 대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유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백신도입팀장은 지난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 수출 제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조기에 백신이 적절하게 도입되게 하기 위해 가능한 한 대안을 모두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대안을 검토하는 과정 중에 가정법으로 무언가를 특정해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가능한 부분을 최대한 검토하고 있다”고 재차 언급했다.

이는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 수출 제한은 검토하지 않겠다던 그간의 방역당국의 기조와 다른 행보다. 세계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우리 정부도 입장을 달리 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앞서 정 팀장은 지난 3월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위탁 생산된 백신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가 가능할지를 묻는 말에 “현재로서는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수출 제한은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받을 수 있는 영향이라든지, 수출 제한 이후 다른 백신이 우리나라에 공급되는 데 미치는 영향이라든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도입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한 제품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