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경기도, 산ㆍ학ㆍ연 11개 기관과 협력… 반도체 인재 양성 추진
▲ 이달 12일 오후 차세대융기원에서 열린 경기도 반도체 인재양성 산ㆍ학ㆍ연ㆍ관 공동협약식. <제공=경기도>

[아유경제=조명의 기자] 경기도가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경기대ㆍ명지대ㆍ한국공학대 등 도내 대학,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등 관련 기업과 산ㆍ학ㆍ연ㆍ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인력수급 체계를 마련한다.

도는 지난 12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대, 명지대, 한국공학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에프에스티, 동탄이엔지, 에이티아이케이, 피앤에스인터내셔날, 에스아이엔지니어링 등 11개 기관과 경기도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산ㆍ학ㆍ연ㆍ관 공동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 반도체 산업의 중심지인 경기도와 효율적인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도-교육-산업-연구기관 간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경기도 반도체 공공교육 활성화 ▲교원 역량 강화 및 산업체 우수 강사 지원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한 노력 ▲특화 교육과정 이수제도 또는 학위 수여 방안 마련 ▲대학 간 학사 제도 교류를 통한 폭넓은 교육 기회 제공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반도체 인재 양성은 김동연 지사의 공약사항 중 하나로,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첫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반도체산업과를 신설했다. 이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내 경기도 반도체 인력 개발센터 ‘지스펙(GSPEC)’을 설치했고, 지난 3~4월 반도체 공유대학 지정 공모를 추진해 최종 경기대, 명지대, 한국공학대를 선정했다.

반도체 공유대학이란 반도체 관련 학과가 있는 대학들과 기업이 공유대학을 구성해 교육과정과 실습 설비를 공유하고 참여기업 인턴십을 제공하는 등 현장 실무교육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이다.

도는 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인력 수요 분석과 수요 맞춤형 전문 교육에 주안점을 두고, 현장 중심형 교과 과정 개발 및 교육, 반도체 계약학과 확대 등 취업 연계형 인재 양성 지원체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반도체 특성화 대학 지원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첨단산업(반도체) 인재 양성 부트캠프 등 정부 공모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을 지원하는 등 반도체 인력 양성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이날 김동연 지사는 “기업이 가장 어렵다고 말씀하시는 것 중 하나가 인력수급 문제다. 협약식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오늘을 시작으로 더 많은 인재들이 경기도에서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나아가서 반도체뿐만 아니라 바이오나 AI 빅데이터, 첨단모빌리티 쪽도 다양하게 인재들을 키워나갈 수 있는 기반을 꼭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조명의 기자  cho.me@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