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대우건설, 투르크메니스탄 지사 개소… 중앙아시아 진출 전진기지 확보
▲ 대우건설 투르크메니스탄 지사 현판식. 바이무랏 안나맘메도브 투르크메니스탄 건설ㆍ전력ㆍ생산 담당 부총리(왼쪽)와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오른쪽). <제공=대우건설>

[아유경제=조명의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달(10월) 31일 중앙아시아 진출의 전진기지가 될 투르크메니스탄 지사를 수도인 아슈하바트에 개소했다고 이달 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을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지규택 주투르크메니스탄 대사, 외교부 최태호 유럽국장 등 한국측 외교부 인사가 참석했고, 투르크메니스탄측에서는 바이무랏 안나맘메도브 투르크메니스탄 건설ㆍ전력ㆍ생산 담당 부총리가 참석했다.

정원주 회장은 두 번째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했다. 정 회장은 올해 5월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국가최고자겸 인민의사회의장을 연달아 예방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수주 추진 중인 2건의 비료 플랜트 공사에 대해 연내 계약체결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원주 회장은 “지사 설립에 적극적인 지원을 해준 투르크메니스탄과 대한민국 정부 및 발주처 관계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대우건설은 민간기업 그 이상으로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양국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원주 회장과 대우건설은 이번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기간 중 한국-중앙아시아 협력 포럼에도 참석했다.

대우건설이 수주 추진 중인 프로젝트는 카스피해 연안인 발칸주 투르크멘바시시에 위치하며 연산 115만5000톤의 요소와 66만 톤의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키얀리 요소-암모니아 비료 플랜트와 아슈하바트 동쪽으로 500km에 떨어져 있는 투르크 제2도시 투크르메나밧에 위치한 투르크메나밧 비료 플랜트다.

아울러 아슈하바트 남서쪽 30km 지역에 6만4000명이 거주할 스마트 신도시를 건설하는 아르카닥 신도시 2단계 사업도 참여를 타진 중에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지사 설립을 시작으로 중앙아시아를 개척해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국가대표 건설사라는 자부심을 갖고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대우건설의 명성을 쌓아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조명의 기자  cho.me@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