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포항시, 당진ㆍ광양시와 ‘상생 환경 포럼’ 개최환경 정책 공유 및 협력ㆍ상생 체계 구축
▲ ‘상생 환경 포럼’ 포스터. <제공=포항시>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경북 포항시는 충남 당진시, 전남 광양시와 오는 16일 ‘탄소중립! 인간과 철의 상생!’을 주제로 철강 산업도시 상생 환경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환경 정책 공유 및 협력ㆍ상생 체계 구축이 해당 포럼의 취지다.

행사는 에코그린합창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포항시 탄소중립지원센터의 ‘포항시와 일본 및 후쿠야마시 탄소중립 사례를 통한 2050 탄소중립 방향성’ 제시 ▲당진시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추진 현황’ 보고 ▲광양시의 ‘탄소중립도시 구축을 위한 전략’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포스코의 ‘기업 시민 포스코의 탄소중립 이행과 ESG 경영’ ▲현대제철의 ‘탄소중립 로드맵’ 등의 주제 발표에 이어 포항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포항환경학교에서 ▲포항시민이 말하는 2050 탄소중립 ▲철과 인간의 상생 등에 대한 주제 발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환경 퀴즈 ▲일상생활에서 우리의 행동 돌아보기 등 환경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행사를 마련한다.

이 외에도 재활용할 수 있는 물품들을 이용해 만든 악기로 공연하는 ‘훌라’의 신나는 공연이 준비돼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원학 환경국장은 “국가산업화를 견인해 온 3대 철강 산업도시가 한자리에 모인 뜻깊은 환경 포럼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 포항에서 처음 개최된 ‘철강 산업도시 상생 환경 포럼’은 2021년 당진시, 지난해 광양시에서 순회 개최하며, 철강 산업도시의 지속 가능한 발전 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송예은 기자  yeeunsong1@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