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현대건설, 우크라이나 인프라 재건사업 확대 나서
▲ 이달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진행된 현대건설과 우크라이나의 전력공사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 <제공=현대건설>

[아유경제=조명의 기자] 현대건설이 우크라이나 핵심 인프라 재건사업 협력을 확대한다.

현대건설은 이달 14ㆍ15일(현지시간) 양일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개최된 우크라이나 에너지 재건 국제박람회인 ‘리빌드 우크라이나(Rebuild Ukraine Powered by Energy)’에 참가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프로젝트 진출방안을 협의했다고 이달 16일 밝혔다.

우크라이나 에너지부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는 우크라이나 26개 지방 정부와 영국ㆍ프랑스ㆍ미국ㆍ독일 등 약 30개 국가, 500여 개 정부 기관, 민간단체 및 건설ㆍ제조 기업들이 참여했다.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홍보부스를 운영해 K-건설의 우수한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알렸으며, 행사 기간 중 재건포럼 및 우크라이나 정부기관과의 실무 면담에 참여해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대건설은 전시 첫날인 지난 14일 우크라이나 전력공사와 송변전 신설ㆍ보수공사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게르만 갈루쎈코 장관, 우크라이나 전력공사 볼러디미르 쿠드리트스키 사장, 현대건설 뉴에너지사업부 최영 전무 등이 참석했으며, 향후 우크라이나 전력공사가 추진하는 약 1조 원 규모의 송변전 사업 참여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가운데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송변전사업은 우크라이나 주요 산업시설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제반 시설로, 향후 추진될 발전사업과도 연관성이 높아 우크라이나 및 동유럽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포석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앞서 현대건설은 이달 12일 폴란드 바르샤바 현지에서 우크라이나 키이우 보리스필 수도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보리스필 수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보리스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은 우크라이나 수도 최대 관문공항인 키이우 국제공항의 터미널과 활주로를 재건ㆍ확장하는 사업으로, 올해 7월 국토교통부 주최로 현대건설이 보리스필 공항공사와 체결한 MOU의 일환이다. 이번 신규 협약으로 한국공항공사가 추가 파트너사로 참여하게 돼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한국의 공항 운영 노하우가 접목된 첨단 인프라 시설로 재탄생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그간의 기술력과 사업역량을 발휘해 우크라이나 국민의 일상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박람회 참여와 MOU 체결을 통해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 시장 진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만큼, 향후 다양한 재건 프로젝트 참여에도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명의 기자  cho.me@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