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경기도, 우기 대비 공사 중 공동주택 10개 단지 안전점검 실시도보 접근 제약 등 육안 점검 어려운 구간이 있는 현장은 드론 활용
▲ 지난 2월 드론을 활용해 해빙기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제공=경기도>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경기도가 오는 13일까지 초기 공사가 진행 중인 공동주택 10개 단지를 대상으로 토목, 건축 및 건설안전 분야 민간전문가와 함께 ‘우기 대비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도-시ㆍ군 합동 점검 대상 10개 단지는 도내 공동주택 건설 현장 가운데 터파기 등 지반공사 중이거나 골조공사 초기단계에 있는 현장으로 절개지가 있거나 임야 또는 하천과 인접, 대규모 단지다.

분야별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집중호우를 대비한 수방 대책, 배수시설 등에 대한 관리상태 ▲절개지 등 사면, 옹벽, 석축, 터파기 구간 등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 ▲태풍, 지반침하 등을 대비한 가설울타리, 크레인 등 전도 방지 대책 적정 여부 ▲폭염, 화재, 감전사고 등 예방을 위한 현장 안전관리계획 적정 여부 등이다.

도는 지난 2월 해빙기 안전 점검에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해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 우기 대비 안전점검에도 드론을 활용해 도보 접근에 제약이 있는 등 육안 점검이 어려운 구간이 있는 현장을 세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도 점검 대상 외의 현장은 시ㆍ군에서 자체 점검을 실시토록 했으며, 시ㆍ군에서 민간 전문가 추천 요청이 있을 시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점검위원을 추천할 예정이다. 점검 결과 긴급하거나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보수ㆍ보강 등 후속 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해당 시ㆍ군에 통보해 수일 내로 조치를 완료하고 지속 관리하도록 한다.

경기도는 우기철 안전사고는 자칫 대형사고로 진행될 수 있어 철저한 안전의식과 대비자세가 중요함을 통감하고, 점검 후 지적 사항에 대한 조치 완료 여부를 점검에 참여한 민간 전문가에게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등 철저한 점검과 정비를 통해 안전관리에 빈틈에 생기지 않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송예은 기자  yeeunsong1@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