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서울시, 용산공원 동측권역에 복합 거점 조성… 등촌동에는 962가구 규모 주거 단지 건립한다!제9차 서울시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 개최 결과
▲ 등촌동 365-27 일원 지구단위계획구역 조감도. <제공=서울시>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공원 동측권역이 국제교류ㆍ문화ㆍ여가 등 복합 거점으로 거듭난다. 강서구 등촌동에는 962가구 규모 주거 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4일 개최한 제9차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에서 ‘용산공원 동측권역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과 ‘강서구 등촌동 365-27 일원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 경관심의’를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먼저, 용산구 동ㆍ서빙고동과 용산동6가 일원 21만2581.2㎡를 대상으로 하는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에서 제시한 ‘공원 주변 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의 연속선 상에서 용산공원 조성으로 난개발 등 부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을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

수송부, 정보사 등 대규모 개발 가용지에 대한 선제적인 관리를 통해 국제교류ㆍ문화ㆍ여가 등 전략기능을 강화, 새로운 복합 거점을 조성하고 용산공원, 한강과 어우러진 세계적인 수준의 문화 여가 공간이자 서울을 대표하는 진입경관을 창출한다. 또한 교통섬의 형태로 주변 지역과 단절돼 온 주거지를 보행자 중심으로 소통하는 열린 도시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용산공원, 한강, 남산 등을 고려한 높이계획을 통해 주변 지역 및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전체 스카이라인과의 조화를 도모했다. 또 이면부 노후주택 밀집 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규제적 성격의 요소는 최소한으로 도입하고, 도시의 관리 및 보전을 목표로 토지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이용을 유도하는 지역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다.

대규모 개발 가용지를 창의적 건축계획이 될 수 있도록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세부개발계획 수립 시 가이드라인이 되는 특별계획구역 지침을 통해 체계적인 계획 수립 방향을 제시한다.

세부개발계획 수립 시 용도지역 상향, 개발 규모 등 다양한 검토를 통해 업무시설, 상업 시설 등 복합 용도를 유도해 도심지원기능을 강화하고 건축한계선, 공공보행통로, 가로활성화용도 배치구간 등 설정으로 가로 활성화 및 보행환경을 개선한다. 아울러 용산공원과 연계한 여가 문화 공간과 지역 부족 기능이 집적된 복합문화공간도 조성한다.

시는 용산공원 동측권역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도시ㆍ사회 여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용산공원, 한남재정비촉진지구, 유엔사 부지 등 주변 지역과 조화로운 통합적 도시관리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강서구 공항대로58다길 34(등촌동) 일원 4만5674.7㎡를 대상으로 하는 등촌동 365-27 일원 지구단위계획구역은 지하철 9호선 등촌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노후ㆍ불량 건축물 비율이 73% 이상인 주거지로 신규 주택 공급 및 기반시설 정비 등이 필요한 지역이다.

시는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통해 노후 주거지 및 도로, 통학로 등을 정비하고 지상 최고 21층 공동주택 962가구(임대주택 41가구 포함)를 건립할 예정이다.

대상지 주변 도로 확폭 및 조정을 통해 봉제산과 등마루 근린공원을 이용하는 등산객 등 시민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인근 초ㆍ중학교 통학로를 안전하게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상지 북측 자연경관지구를 보전하고자 저층 배치 구간(지상 8층 이하)으로 설정했으며, 주변 공원, 학교 및 저층 주거지 등 경관을 고려해 규모 및 높이를 계획했다.

서울시는 이번 결정으로 지역 특성을 고려한 주거환경 정비, 등촌역세권과 연계한 주택 공급을 통해 노후 주거지 정비 및 서민의 주거 안정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예은 기자  yeeunsong1@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