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GS건설, 3분기 영업적자, 2분기 연속 적자 축소-매출과 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나며 회복세

GS건설, 3분기 영업적자,  2분기 연속 적자 축소

-매출과 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나며 회복세

-영업적자 규모 2분기 연속 감소

[아유경제=김재원 기자]GS건설은 24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24,292억원, 영업손실 1,047억원, 당기순손실 869억원의 3분기 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17% 늘어나고, 전분기 대비해서도 6.33% 증가하며 회복세를 이어갔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지만, 직전분기에 비해 적자 규모가 450억 가량 줄어들어 2분기 연속으로 적자 규모를 축소하는데 성공했다.

신규 수주의 경우 해외 플랜트, 해외 토목, 국내 건축 등 전 사업부문에서 고르게 수주가 이뤄지며 26,910억원을 기록했다.

GS건설은3분기 들어서 매출과 신규 수주가 예년 수준으로 회복되고, 영업 적자폭도 지속적으로 줄어들면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GS건설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영업이익이 소폭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출 부문에서는 플랜트, 건축/주택, 전력 부문에서 견조한 성장이 이어지며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수주의 경우 카자흐스탄 KLPE 프로젝트(15,180억원), 베트남 밤콩 교량(1,915억원) 등 해외 플랜트와 해외 토목 등에서 고르게 성과를 냈다.

GS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인 수익성 위주의 경영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노력할 것이다신규로 착수한 양질의 프로젝트들이 본격화되는 내년 하반기 부터는 영업이익이 예년 수준으로 정상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재원 기자  gnositicos@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